여권발급

  • 일반여권
  • 거주여권
  • 관용여권
  • 여행증명서

여권 재발급

긴급한 사유로 인한 여권발급

수수료

사진규정

발급상황조회

기재사항변경

여권분실/습득

여권사무대행기관

민원서식

자주묻는질문

여권 발급 신원조사 안내

국가별 단수여권/여행증명서(불)인정 현황

Home>새소식>여권이야기

입찰정보 보기
제목 두 번째 여권이야기: 여권사진규정
등록일 2015-03-30
첨부파일

 ‘여 권 이 야 기’ 두 번째 시간

   - 내 여권사진은 최고로 예쁘게 찍을꺼야!?? - 

 

권용 사진을 찍으면서 까다롭다고 느끼셨나요? 왜 그런지 그 이유를 알려드릴께요!


여권용 사진은 지난 시간에도 나왔던 국제민간항공기구(ICAO)에서 정한, 「여권사진규정(여권사진 표준규격)」에 맞춰서 찍어야만 한답니다.


여권사진 표준규격을 확인하려면 클릭!

 

여권 사진은 출입국 심사관이 여권에 있는 사진의 인물이 맞는지 확인을 잘 할 수 있어야 하며, 얼굴의 일부가 가려지거나 본인인지 의심갈 정도로 과도하게 수정된 사진은 사용할 수 없습니다.



                                    ☆ 그럼, 잘 찍은 여권사진을 함께 살펴볼까요?!

  ** 일단, 사진은 3.5cm x 4.5cm의 크기로 6개월에 촬영된 것 이어야 합니다. 여권상 인쇄된 사진은 실제로 보면 푸른빛이 돌지만, 그건 여권 종이 색깔 때문이고요. 제출해야 하는 사진 배경색은 반드시 흰색이어야만 해요. 배경이 흰색이기 때문에 흰색 의상은 피해야 합니다. 왜냐하면 기계가 배경색과 사람 옷을 가려내지 못하기 때문이에요. ㅠㅅㅠ 얼굴은 정면을 바라봐야 하고, 어깨선은 을 이루고 있어야 합니다. 입은 다문 채로 자연스러운 표정으로 찍으면 OK! ** 


 

 

                                    ☆ 이번에는 몇 가지 애매한 규정에 대해 살펴볼게요. ^ㅇ^


Q. 저는 귀가 누워있어서 정면에서 바라봤을 때 귀가 보이지 않습니다. 포토샵으로 귀를 붙여 하나요? ㅜ.ㅜ 귀 뒤에 솜을 넣어 세워야 하나요?? ㅠ.ㅠ

 

A. 아니요!! 원래부터 누워있던 귀가 출국 심사시 벌떡 일어나는게 아니잖아요~ 정면에서 봤을 때 항상 귀가 보이지 않는다면 보이지 않는대로 찍으시면 됩니다. 하지만 어차피 귀가 안보이니깐 스타일을 위해 머리카락 등으로 귀를 일부러 가리시면 아니아니~ 아니되오!!!



Q. 뿔테안경은 우리나라 학생들 대부분의 간지아이템인데 대체 왜 여권사진에는 부적합하다고 하는건가요?!

 

A. 프레임이 두꺼운 안경테 착용은 가급적 지양하시기 바라며, 뿔테가 아닌 철로 된 재질이라도 프레임이 두꺼우면 착용을 지양하는 것이 좋습니다. 다만 안경을 쓰고도 눈썹과 눈 부위가 확연히 드러나는 사진은 괜찮습니다. 최근 미국은 자국의 여권용 사진과 미국 비자용 사진에는 안경을 착용하지 못하게 하고 있으니 참고하세요. ^-^



Q. 저는 머리숱이 매우 적어 가발을 사용할 때가 간혹 있는데 그렇다면 가발을 착용하고 사진을 찍어도 되는 걸까요?

 

A. 가발을 착용한 사진은 출입국시 항상 가발을 착용하시는 분에 한해서 허용하고 있습니다. 일례로, 어떤 60대 어르신께서 가발을 착용한 사진으로 여권을 만드셨는데, 한국에 들어올 때 가발을 잃어버리는 바람에 원래 모습대로 출국하려 하였더니, 출입국 심사대에서 머리숱이 적은 모습의 어르신을 보고 여권 사진과 다르다고 의심받아 고생고생 하시고, 결국 가발을 쓰지 않은 모습의 사진으로 새 여권을 만들어 한국에 들어왔다는 이야기가 있다고 해요. 언제 무슨 일이 생길지 모르니 있는 그대로의 나의 모습을 담은 여권사진이 가장 좋다는 걸 알려주는 사례랍니다.


그 밖에 사진에 관한 질문은 수도 없이 많이 있지만,

요리조리 규정을 피해 찍으려고 하는 것보단,

자연스러운 나의 모습을 있는 그대로 보여주면 됩니다.


우리들의 여권사진은 다른 사람에게 예쁘게 보여주고 자랑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지금 내가 여권 속 사진과 동일인임을 증명해야 하는 것이기 때문에

 

나와 정말 똑같은 모습의 사진이어야 함을 잊지 말아주세요~~ ^v^*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첫 번째 여권이야기: 전자여권이란?
다음글  세 번째 여권이야기: 구비서류 및 접수처
  • 목록

Designed by HANNE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