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권발급

  • 일반여권
  • 거주여권
  • 관용여권
  • 여행증명서

여권 재발급

긴급한 사유로 인한 여권발급

수수료

사진규정

발급상황조회

기재사항변경

여권분실/습득

여권사무대행기관

민원서식

자주묻는질문

여권 발급 신원조사 안내

국가별 단수여권/여행증명서(불)인정 현황

Home>새소식>여권이야기

입찰정보 보기
제목 열두 번째 여권이야기: 여권 디자인
등록일 2015-12-20
첨부파일

열두 번째‘여 권 이 야 기’

 

 - 다른 나라 여권 구경!! -

 

디자인이란 주관적인 판단이 많이 들어가기 때문에 여러 사람의 의견을 동시에 표현하기란 정말 어렵답니다. 특히 국외여행을 하는 모든 사람이 소지하여야 하는 여권은 너무 눈에 띄어도 나쁜 사람들의 표적이 되기 쉽고, 디자인이 너무 자주 바뀌어도 출입국 하는 과정에서 혼란을 가져올 수 있기 때문에 무난한 디자인으로 오랫동안 사용하는 경향이 있죠.

 

대부분의 여권은 기본적으로 차분한 색상의 표지 위에 나라를 상징하는 국장이 가운데 있고, 여권임을 알리는 문자가 새겨져 있습니다.

 

우리나라의 여권은 일반적으로 녹색의 표지 금박의 국장 새겨진 것이 가장 기본이고, 그 밖에 남색의 외교관 여권 공무 출장을 위한 사람에게 발급되는 황갈색의 관용여권으로 나뉘어 있어요.

 

 삼종세트

 

 그렇다면 다른 나라의 여권은 어떻게 생겼나 구경한 번 해 볼까요?

 

- 나라 순서는 공정하게 가나다순으로 갑니다~

  

* 독일

  

독일

 

⁂ 왼쪽부터 외교관, 관용, 일반여권입니다. 독일은 무비자협정이 덴마크에 이어 가장 많이 되어있는 나라라고 해요.

 

 

미국

  

        미국2  미국1

 

   

⁂ 표지의 문장부터 내지까지 독수리의 위엄이 돋보이는 디자인이에요~

 

 

스위스

 

 스위스1 스위스2

 

⁂ 2003년 화려한 색감으로 주목받은 스위스의 여권입니다. 표지에 엠보싱처리가 되어있는 것이 특징이에요.

 

 

영국

 

  영국

 

⁂ 2010년에 내지만 디자인을 변경한 영국은 그 속에 영국의 자연과 기후를 담아 아름답게 표현하였습니다.(자세히 보면 등고선이나 풍향의 표시를 찾을 수 있어요.)

 

 

일본

 

  일본

 

⁂ 일본 여권은 10년간 사용할 수 있는 적색여권과 5년간 사용할 수 있는 남색 두 종류로 되어있는 것이 특징이에요!!

 

 

호주

 

  호주

 

⁂ 캥거루, 에뮤라라는 새와 조개, 모래언덕 등이 담긴 호주를 나타내는 국가문장과 여권임을 알리는 문자로 구성된 단순한 디자인입니다.

 

 

 

한번 쭉 둘러보니 어떠신가요?

   

여권은 소지한 사람의 신분을 알려주는 역할을 하는 만큼,

그 나라를 대표하는 문양이나 문자가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 같아요.

 

간혹 세계 공통 사용언어인 영어가 없는 자국어로만 되어있는 여권은

많이 불편할 수도 있을 것 같지 않나요?

 

(전 외국여권들이 섞여 있을 때 정말 난감했답니다. ㅠㅠ)

 

그런 의미에서 우리나라 여권은

 정말 필요한 내용만 가득 들어있는

 효율적인 디자인을 채택한 것이 아닌가 생각해 봅니다.

    

^-^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열한 번째 여권이야기: 여권의 역사
다음글  열세 번째 여권이야기: 여권 유효기간 확인의 중요성
  • 목록

Designed by HANNET.COM